전.. 은근 입이 저렴한지 ;;
계란빵 붕어빵 떡볶이 길거리 토스트 등등 다양한
길거리 간식을 보면 마구 마구 생각이 나고 또 먹고 싶어집니다 ㅋ
요즘 다시 계란빵과 붕어빵 그리고 풀빵을 만드는 곳들이 들어나서
저를 행복하게 하고 있습니다

계란빵


다만..... 현제 제가 있는 곳이 강남에서도 가장 매연이 많을 강남대로쪽인지라
눈으로만 보고 지나가다가 야밤에.. 그렇지요 오늘도 야식으로 새벽에 해먹었다는;
야밤에 포털싸이트를 둘러보면 저처럼 되는 겁니다 ㅋㅋㅋ

no오븐



달달구리 하게 반죽해서 달걀 톡 넣어 먹으면 행복하겠지만
그렇게 까지 하기엔 ㅠㅠ 요즘 뱃살이 ;
저는 살이 배랑 옆구리쪽이 먼저 붙어요 ; 


 
겨울에 먹는 완소 길거리 간식 달걀빵이 먹고 싶으시다면 ^^ 
숫자 버튼 꾸욱 ^^

 

길거리에 돌아다니면서 먹기 좋은 싸이즈에 영양까지 듬뿍인 계란이 한개가 통으로 ^^
그냥 냠냠 하고 먹다가 사진 찍었다는 ㅋ 포스팅 포스팅 하면서 말이지요


 

계란빵 (2인분)
재료 : 모닝빵 2개 달걀 4개 소금 약간 백후추 파슬리가루 약간


진짜..... 급 만들긴 만들었군요 ;
오븐에 넣기엔 예열시간도 생각해야 되서 그냥 펜 위에서 약불로 작업 ㅋ
마치 계란토스트 비슷하게 만들었답니다 ?
약불에서 잘 익히면 되요 전 완숙보다는 살짝 반숙인 녀석이 좋거든요

 

01. 모닝빵을 1/2 해서 살짝 파주세요


요기에 안에다가 달걀을 넣어야 되니깐 ^^:
너무 많이는 안 파셔도 괜찮지만

길거리간식


그래도 잘못하면 달걀이 바닥으로 추락사 할지도 몰라서요
물론 추락사 하면 후라이로 냠냠 ~ 하시면 됩니다

 


02. 종이컵에 모닝빵을 끼워넣어주세요


마치 찜기인듯 만들어 주시면 되는데요
모닝빵이 동글 동글 하잖아요 ^^:
모닝빵 특유의 동글동글한 느낌이 좋거든요

no오븐계란빵


그래서 .... 머핀틀에 넣어서 모닝빵의 모양을 고정시켯어요
집에 머핀틀도. 종이컵도 없으시다면 ~
걍................ 동글동글한 느낌은 포기하세요 ㅋ

 


03. 달걀을 투하해주세요


메추리 알로 하면 더 귀엽겟지요 ?
조그마하고 ^^:
그치만! 새벽 1시에 메추리알사러 나가기엔 내일 출근해야 되요 ㅠㅠ 
하아....... 출근... 출근. 나말고 다른 사람들만 하던 출근을 저도 하는군요


길거리간식

달걀 위에 소금 한 꼬집.. 정말 조금만 넣으세요
싱거우면 소금 살짝 뿌려 드시면 되지만.... 짜면 좌절해야 됩니다

 

04. 펜위에 올려서 약 중불에서 20분 정도 방치해주세요


저는 반숙과 완숙 중간 사이인 아이를 좋아합니다
완숙은 왠지 퍽퍽하고 반숙은 잘 못먹거든요

no오븐간식


펜 위에 놓고 뚜껑덥고 16분 정도 지나면 흰자는 거의 익는 답니다
전.... 혹시 완숙이 될까 5분동안 펜 앞에서 왔다 갔다;; ㅋㅋㅋ
완숙 되면 아마 노른자만 꺼내서 강아지들 간식으로 챙겨줬을 지도요
완숙은 맛없어.. ;

 

05. 불 끄고 1분정도  뜸 들여 주세요


항상 no 오븐을 고집하시는 콩지님을 무한 존경;
오븐에서 구워 낸 제 대강 대강 만든 쿠키보다 항상 더 맛있어 보이더라구요 ;


영양간식


펜 작업은 마지막에 항상 ... ^^ 뜸 들이는 시간이 필요하답니다
오븐과 달라요 ;


06. 백후추 가루와 파슬리 가루를 살짝 살짝 뿌려주세요


없으시면 안 넣으셔도 괜찮습니다만
살짝 올린게 더 이쁘더라고요 ;

계란빵


허브가 있으시면 한잎 올려주시면 더 귀엽겠지요  ?
전......... 몃일전에 강아지가 허브 화분을 통채로 떨어뜨렸다는 ㅠ


07. 맛있게 드세요


호호 불면서 드시는거랍니다
이... 야밤에... 참....... 잘도 먹습니다 ;; ㅋㅋㅋ
분명 옆구리에 붙은 살을 보았음에도 불구하고 말이지요


 

계란빵

요즘 사고 싶은 것들이 생겼습니다.
어린잎채소 키우는 화분 ^  ^ 그리고 2인용 비앙카 모카포트
비비구양은 조만간 KTF용으로 탈바꿈 시켜서 모시고 다닐 예정 ^^
뭔가 하나씩 하나씩... 한걸음씩 다가가고 있는 것 같아요
2010년이 딱 50일 남은 오늘... ^^ 우리 모두 멋지게 마무리 하자고요

저작자 표시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