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마지막주에 코엑스에서 개최되는 카페쇼에 다녀왔답니다
나름... 수우양은 홍보대사 ?ㅋ  덕분에 요고 조고 신기한것들을 보고 마시려고+ㅁ+ 다녀옸지요
솔직히 첫날부터 오고 싶었는데 ; 저도 나름 학생인지 수업은 들어야죠?
작년에도 재작년에도 다녀왔는데 올해의 카페쇼는 카페쇼가 아닌 커피쇼가 되었더라구요 ㅠㅠ

주말은 사람들이 워낙 많이 오시는지라; 홍보부스 분들도 지치시거든요
3일 내내 갔더니 ;;ㅋㅋ 나름 안면이 생기더라구요  구경은 잘했습니다; ㅋ 커피도 많이 마셨구요

카페에서는 커피만 판매하는 것이 아니기에 커피관련된 곳도 티백과 관련된 곳도 있더라구요
주말에 카페쇼를 가실 분들을 위해 미리 가본 소감을 조콤 말씀드리자면
작년과 다르게 무한시식이 없어요

각 부스별로 시간을 지정해서 주시더라구요;;;작년이좋았는데ㅠㅠ 정시에 시작하기에
눈치껏 움직이셔야 해요.   커피는 그나마 다행히 거의 다 계속 시음을 해주시더라구요

01. 어디든지 다 핸드드립?



학원에서 한달 바짝 배운다고 핸드드립이 누구나 가능할까요?
카페에서 한잔에 6000원 7000원의 가격으로 받을만한 그런 맛이 나올까요 ?
때론 .. 저도 집에서 혼자 야밤에 핸드드립 흉내를 내면서 마셔보기는 합니다만 ; 원하는 만큼
맛있지 않더라구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잔 한잔 바리스타가 정성을 드려서 내린 핸드드립이  있어보이기에 하시는 건지
아니면... 누구나 하니깐 모든 부스에서 함께 하는 건지 ; 볶은 정도에 따라 다르고 콩에 따라도 다른데
저도 그냥 마시는 편이지만; 잘 모르시는 분들을 위해 조금 약간의 설명이 필요하다고 생각되더라구요

02. 자리가 좋은 곳, 귀여운 소품, 그리고 인심 후 한 곳이 최고?



전시회에서 가장 중요한 것 중에 하나는 역시나 ^^ : 자리이겠죠?
그렇다면 좋은 자리는 어디일까요? 입구쪽에 가깝고, 유동인구가 많은 코너쪽이 좋지요.
물론.. 카페쇼에서는 먹을 것을 주는 부스가 최고이기는 합니다만


카페는 자리가 좋은 곳 또는 가게 주인의 인심이 후한 곳이 최고지요ㅋ
조그마한 일회용컵에 주시는 곳들 보다는 조금 큰 잔에 정말.. 마시는 느낌이 나는 부스들은
사람들이 많더라구요  또는 독특한 소품이 있는 곳은 사람들이 빙글 빙글 돌면서
구경하더라구요


03. 자가 로스팅은 누구나 다 하나요?


원두를 자기 취향에 맞추어서 맛있게 ^^: 볶을 수 있다면 참.. 좋겠지만;
생각보다 로스팅은 쉬운것이 아니지요;
그러니 로스터기들이 이쁘게 죄다 +ㅁ+ 자리를 하고 있는거죠  물론 기기만 가지고 있다고
완벽하게 이쁜 금빛의 커피콩이 나오는 것은 아니지만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래도 반짝거리고 있는 로스터기를 보면 왠지모르게 기분이 묘오~ 한 것이
왠지 모르게 저 기기만 있으면 다 될 거 같은 그런 느낌이 들더라구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치.. 잭이 대신 해주는 저런 로스터기는 그져 눈에 반짝반짝.... 냉큼 집어오고 싶기는 하던데 ^  ^
저런게 바로 아이디어 소품이겠지요?


04. 무조건 다양한 품종의 커피콩이 대세?


요즘은 커피콩도 전부 골라서 드시지요?? 물론.. 저는 스페셜 이라고 뜨는 순간
어랏? 하고 냉큼 시켜보는데 ^  ^:  항상 완벽하게 만족하지는 못하지만 나름 어느정도 이상
만족하거든요  이름도 어렵고; 향도 맛도 전부 다 다른 커피 골라서 먹어야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역별로 다른 토질 덕분에 다른 맛과 향을 가지고 있는 커피콩들 ~
아예 커피벨트로도 표시되어 사람들이 골라서 콩을 선택하기도 하지요. ^   ^
나름 괜찮다.. 평가받는  카페들은 몃가지 종류의 콩만을 위주로 판매하죠 왜냐??
너무 많은 종류들을 들여놓으면; 판매가 잘 되지 않거든요 ;


05. 아이디어가 대세  손님은 작은 배려를 중시한다


아이디어까지 이야기 하면 애매하지만 ^  ^ :  다른곳에는 없어요  요런거 ~
메뉴가 독특하거나 작은 배려로 뭔가를 주거나 ~ 다 주지 않아도 되요 ^^ 완젼 중요하지요 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얘전에 수우양이 쿠키 뿌릴 때 처럼 말이죠 ㅋㅋ +ㅁ+ 12월 중에 한번 할꺼에요
유통기한..;;;; 후달달달; ㅠ  제가 이번에 카페쇼에서 보았던 아이디어 상품은 역시나
커피동호회의 커피 100g수 맞추어서 100g 받기 ~ 고당의 아무도 모르는 기분좋은 팝송CD
그리고 바코드 추첨을 통한 랜덤 경품 !! 물론... +ㅁ+ 고당의 CD만 챙겼지만 그래도 기분좋은건 쵝오?!ㅎㅎ


커피가 프렌차이즈로 에스프레소가 대세었다가도 어느순간 한잔한잔 정성이 필요한  핸드드립이
카페라는 공간 그 자체를 즐기는 사람들이 늘어나면서 변화되기 시작한
우리나라.. 커피라는 문화  항상 조금씩 더 발전하는 모습이 보이면 좋겠다고 생각하면서
창업을 하고 싶으신 분이 있으시다면... ^ ^ :


재미있게 읽으셨고 요만콤... 이라도 유익했다고 생각하신다면 +ㅁ+ 손가락 숫자 꾸욱 ~~ ^^
 
 
신고



티스토리 툴바